tail head cat sleep
QR code linking to this page

Man page  — MAIL.LOCAL

명칭

mail.local - 메일 박스에 메일을 격납한다

내용

서식

mail.local [-7] [-B] [-b] [-d] [-D mbdb] [-l] [-s] [-f from|-r from] [-h filename ] user ...

해설

mail.local (은)는 EOF 가 올 때까지 표준 입력으로부터 읽기를 실시해, 그것들을 각 usermail 파일에 추가합니다. user (은)는, 유효한 유저명이 아니면 안됩니다.

옵션:
-7 LMTP 모드에 대해 8BITMIME 서포트를 통지하지 않습니다.
-B biff 서비스에 통지하는 일을 그만둡니다.
-b 메일 박스가 제한을 넘었을 경우에, 일시적인 에러를 돌려주는 것이 아니라 영속적인 에러를 돌려줍니다.
-d 이것이 배송인 것을 지정합니다 (후방 호환성이기 때문에입니다). 본옵션은 무효과입니다.
-D mbdb 로컬의 수신자명의 검색에 사용되는, 메일 박스 데이타베이스의 이름을 지정합니다. 본옵션의 디폴트는 "pw" 이며, 이것은 getpwnam()를 사용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f from 송신자명을 지정합니다.
-l LMTP 모드를 온으로 합니다.
-s success 상태를 돌려주기 전에 메일 박스를 디스크에 위탁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fsync(2) 호출을 무효로 합니다.
-r from 송신자명을 지정합니다 (후방 호환성이기 때문에입니다). -f 와 같습니다.
-h filename 들어 오는 메일을, 시스템의 메일 spool 디렉토리가 아니고, 유저 홈 디렉토리의 filename 에 격납합니다.
메일 박스 속의 개개의 메세지는, 공행에 계속된다 ``From '' 그렇다고 하는 캐릭터 라인으로부터 시작하는 행에 의해 단락지어집니다. ``From '', 보내는 사람 (sender)의 이름, 시각 (time stamp)을 포함한 행이 배송된 각 메세지의 전에 부가됩니다. 메세지의 후에는 공행이 추가됩니다. 메세지중에 ``From ''딜리미터행으로 착각 될 것 같은 행이 있었을 때에는 (즉, 공백행에 이어 ``From ''의 5 캐릭터가 있었을 때) 대든지 기호 (``>'')가 그러한 줄머리에 부가됩니다.

메일 파일은 메일이 추가되고 있는 동안은 flock(2) 에 의해 배타적으로 락 됩니다. 메일 박스가 락 되고 있는 동안, user.lock 하지만 작성됩니다만, 이것은 낡은 MUA 와의 호환성이기 때문에입니다.

getservbyname(3) 하지만 ``biff''를 돌려주면(자), biff 서버에 메일의 배송이 전해집니다.

mail.local (은)는 성공하면 0 을, 실패하면 0 보다 큰 값을 돌려줍니다.

환경 변수

TZ 타임 스탬프를 기록할 때에 적절한 타임 존을 설정합니다.

관련 파일

/tmp/local.XXXXXX 임시 파일
/var/mail/user 유저의 디폴트의 메일 박스 디렉토리
/var/mail/user.lock 유저의 디폴트의 메일 박스 락 파일

관련 항목

mail(1), flock(2), getservbyname(3), comsat(8), sendmail(8)

경고

mail.local (은)는, 공행에 계속되는 "^From " 행만을 이스케이프 합니다. "From " 로 개시하는 모든 행을 이스케이프 해야 할 경우에는, sendmail.cf 파일중의 로카르메이라용 'E'플래그를 사용해 주세요.

역사

mail.local 의 슈퍼 세트 (메일을 배송할 뿐만 아니라, 메일 박스를 읽을 수도 있습니다)(은)는 Version 7 AT&T UNIX (으)로부터, mail (으)로서 나타났습니다.

$Date: 2002/11/19 18:42:47 $ MAIL.LOCAL (8)

tail head cat sleep
QR code linking to this page


Ben Bullock이 유닉스 매뉴얼 페이지에서 서비스에 대한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

Hang in there, people suffering from natural disasters and deadly diseases - we're putting ribbons on our cars as fast as we can
— Artur Bagyants